인도, 가상통화 '상품'으로 인정?
인도, 가상통화 '상품'으로 인정?
정부 관계자 "안정적인 거래 위해 자금 유통 경로 투명성 확보 우선"
  • 김혜정 기자
  • 승인 2018.07.12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hutterstock_593203085.jpg
[출처=셔터스톡]

 

인도 정부가 그동안 강경했던 입장에서 선회, 가상통화 거래를 공식화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일단 가상통화를 이용한 불법 자금 유통 경로를 차단하는 것부터 시작한다. 

 

11일(현지시간) 쿼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인도 가상통화위원회는 현재 자금 세탁과 불법 자금 조달을 막기 위해 투자자와 자금을 추적하는 시스템 구축을 가장 중요한 과제로 보고 규제를 논의 중이다.

 

위원회에 소속된 한 재무부 관계자는 "(가상통화를)금지하려고 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며 "돈의 출처를 확인할 수 있도록 거래를 규제하는 것이 우선 과제"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가상통화를 상품으로 인정하면 거래를 더 잘 규제할 수 있고 (위원회도) 이러한 방향으로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위원회에는 비피 카눙고(BP Kanungo) 인도 중앙은행 부총재와 인도준비은행(RBI) 부총재, 아제이 탸기(Ajay Tyagi) 인도증권거래위원회 의장 등 정부 임원을 비롯해 업계 굵직한 관계자들이 참여하고 있다. 

 

인도 정부는 그동안 가상통화 시장을 강력하게 규제했다. 이로 인해 인도 거래소 두 곳이 지난 3월 영업을 중단했다.

 

이후 G20 셰르파(사전교섭대표)로 임명된 샤크티칸타 다스 전 인도 재무부 경제차관도 가상통화가 절대 허용되어서는 안 된다고 발언한 바 있다. 하지만 이 같은 위원회 관계자의 발언으로 인도 정부의 對가상통화 정책이 바뀔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