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新)코인여지도]② "속눈썹 연장이요? 0.05 이더리움 입니다" 명동 '이브 아트'
[신(新)코인여지도]② "속눈썹 연장이요? 0.05 이더리움 입니다" 명동 '이브 아트'
  • 노윤주 기자
  • 승인 2018.07.06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kaoTalk_20180706_120021262.jpg

 

때는 바야흐로 2010년 5월 22일, 미국에서 비트코인으로 피자 2판을 사 먹는 사건이 일어났다. 달러나 신용카드가 아닌 비트코인이라니…. 당시 가상통화의 위상을 생각하면 충격적인 일이다. 하지만 2018년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700만원에 육박하고 있으며, 전세계 거래소에서 기축통화처럼 사용되고 있다. 국내에서도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 결제를 도입한 상점들이 늘고 있다. 그래서 <데일리 토큰>은 직접 찾아가 보기로 했다. 그리고 그 발자취를 ‘신(新)코인여지도’에 남긴다. [편집자주]

 

 
이브 -1.JPG지난 25일 데일리 토큰이 방문한 서울 중구 명동의 한 건물. 복도 한켠에 아담한 이브아트 간판이 붙어 있다. [사진=데일리토큰]

 

 한국어와 외국어가 뒤섞인 명동 쇼핑 거리를 지나 '이브 아트'라는 뷰티샵 앞에 도착했다. 왁싱,속눈썹 연장 등을 시술 하는 곳이다. 미닫이 문을 열고 들어서자 벽 곳곳에 '비트코인 결제됩니다'라고 쓰인 문구와 QR코드가 붙어있다.

 

성큼 다가온 여름 무더위를 느끼게 해 준 지난 25일 명동 특유의 미로 같은 골목은 스마트폰 네비게이션으로 해결했다. 가상통화로 막걸리도 마셔봤는데 길 찾기가 대수일까.   

 

 

백발의 사장님에게 "속눈썹 연장 예약했는데 비트코인 말고 이더리움 결제도 되나요?"라고 물었다. 사장님은 "대중적인 코인인데 당연히 결제되죠"라며 반겨 주신다.

  

 
이브-3.jpg본격적인 시술 전 속눈썹 상태를 검사받고 있다. [사진=데일리토큰]

 

왜 속눈썹 연장이냐고? 평소 짧고 쳐진 속눈썹 콤플렉스를 회삿돈으로처리 가능한데 마다 할 필요가 있나? 짧은 대기 시간 동안 비포·애프터에대한 상상의 나래를 펼쳐 본다. 

 

 

점심 후 노곤한 오후 2시 폭신한 침대에 누워 따뜻한 담요를 덮고눈은 감고 있으니 저절로 졸음이 왔다. 머리 위에서 열심히 속눈썹을 붙이고 있는 선생님의 존재는 잊은채 꿀잠에 빠졌다.

 

잠을 깨우는 소리에 눈을 떠 거울을 보니 사막 낙타도 안 부러울 정도로 속눈썹이 길어져 있었다. 시술 비용 지불 차례다.  

  

 
-1.JPG이더스캔에 25일 명동 이브아트 업비트 전자지갑으로 0.05 ETH를 전송한 트랜잭션 내역이 남아 있다. [사진=데일리토큰]

 

"2만5000원이니까 0.05 ETH 보내시면 됩니다"업주가 열심히 현재 시세를 보고 계산기를 두드려 나온 가격이다. 50% 행사기간 할인혜택이 더해졌다. 문자 메세지로 업비트 거래소 이더리움 지갑 주소를 받았다. 25일 기준 1이더리움은 51만원이다.

 

거래소 애플리케이션을 구동 시켜 이더리움 출금 신청 버튼을 눌렀다. 일사천리로일이 진행되리라는 기대는 곧 박살이 났다.

 

그동안 원화 입출금만 해봤을 뿐 가상통화 출금은 시도한 적이 없어 '가상통화최초 출금 제한'에 걸리고 만 것이다. 당황한 마음을 부여잡고거래소 고객센터에 문의한 결과 영상통화 등 인증 절차를 완료하고 제한을 풀기 위해서는 최소 하루의 시간이 필요했다.

 

 

'망했다’ 시술 부위인눈가에 식은땀이 맺힐 지경이다. 사장님은 이더리움 가격이 변하고 있다며 덩달아 안절부절이다.

  

 
이브-4.jpg마이이더월렛에서 거래소 지갑으로 이더리움을 전송하는데 총 6분 58초가 걸렸다. [사진=데일리토큰]

 

다행히 코인을 보유 중인 직장 동료가 0.05 ETH를 송금해 줬다. 마이이더월렛으로 받아 업체에 보낸 코인이 업주의 업비트 지갑에 전송되기까진 총 6분 58초가 걸렸다. 거래만생성돼도 가맹점주에게 확인 문자를 보내는 코인덕 결제와 달리 이번 결제는 끊임없이 거래소 지갑 창을 새로고침 하며 코인이 들어왔나 확인해야 하는과정이 필요했다.

 

비트코인, 이더리움, 리플등 다양한 코인에 관심이 많다는 업주는 "비트코인으로 결제한 일본 관광객들이 시작이었다"며 "이후 다양한 결제 방법이 영업에 도움이 되겠다싶어 들여놓게 됐다. 지난해에는 월 20명 올해는 월 5명 정도 꾸준히 가상통화로 결제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상통화로 결제하는 손님은 대부분 외국인이다.

  

다양해지는 코인 종류만큼 이나 결제 방법 역시 다채로워 지고 있다. 가상통화로결제 시 바로 송금할 수 있는 상태인지 체크는 필수다 (다음번엔 좀더 확실히 회삿돈을…).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