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BKC] 고팍스 “암호화폐 거래 정보 자율적 관리 체계 필요”
[2018 BKC] 고팍스 “암호화폐 거래 정보 자율적 관리 체계 필요”
이준행 고팍스 대표, “암호화폐 거래 관리, 정부와 금융업계 협조 필수”
  • 노윤주 기자
  • 승인 2018.06.07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행-820x394.jpg

 

“투자자들에게 철저한 거래 시스템 관리를 요구 받고 있지만 거래소들은 암호화폐 유통 정보에 대한 접근 권한 자체가 없다” 7일 서울 드래곤시티 호텔에서 열린 ‘2018 블록체인 코리아 컨퍼런스 (2018 BKC)’에 참석한 이준행 고팍스 대표의 말이다.

 

그는 “거래소가 암호화폐 자금을 안전하게 보관 및 감시 하기 위해서는 정부가 해당 권한을 부여하는 것을 제언한다”고 말했다. 다만 이 대표는 해당 기능 및 거래소의 활동은 정부가 마련한 규제 안에서 이뤄져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이날 강연에서 거래소들 스스로 발전해야 함을 인정하면서도 업계가 안정적으로 자리잡기 위해서는 정부와 은행 등 관련 기관의 협조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암호화폐의 불법유통을 방지하려면 정보력이 중요하지만 암호화폐 거래소는 해당 정보에 접근 할 수 있는 권한이 없어 사실상 관리, 감독이 힘든 구조다”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에 대해 과거 수상한 거래 내역을 발견, 해당 사용자의 거래를 중단했지만, 이에 대한 법적 권한 적용 문제를 두고 사용자에게 역으로 소송 당할 뻔했던 경험을 털어놨다. 그는 “불공정 행위를 발견할 경우 거래소가 자체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정부로부터 승인 받은 권한이 필요하다”고 토로했다.

 

하지만 이미 안정적인 거래 시스템 구축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는 국내 거래소들에 이러한 권한을 부여할 지는 미지수다. 거래소들의 거래처리 지연 및 서버다운 사태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대다수 투자자들은 이러한 문제점들이 발생할 때마다 운영 시스템 개선을 요구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대해 고팍스 측은 데일리토큰과의 추가 인터뷰에서 “최근 대포통장으로 의심되는 거래 내역들이 발견돼 고객의 거래를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해 유관기관과의 제도적 협력을 제안한것”이라며 “이는 고객의 암호화폐 자산 보호를 위한 모니터링 용도로만 사용하게 제한되지 않겠나”라고 밝혔다.

 

여기에 이 대표는 증권형 토큰에는 증권법 적용에 대한 상세 규정 마련에 대한 방안을 제시하면 거래소들이 지금보다 구체적인 상장 가이드라인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전망 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또한 투명한 거래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그는 “암호화폐 시장은 정보 불균형이 심하다”며 “투자자에게 돌아가야 할 이익을 특정 투기 세력, 관련 업자 등 이 갈취할 수 있다”고 보기도 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투자자 모두에게 공정한 거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특정 세력의 시장 개입을 적극적으로 막을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