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 다보스 포럼과 블록체인 공동 연구한다
카이스트, 다보스 포럼과 블록체인 공동 연구한다
인공지능 및 4차산업 전반 연구도 함께 진행
  • 노윤주 기자
  • 승인 2019.07.31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카이스트]

카이스트가 다보스포럼(WEF)와 함께 블록체인,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공동 연구 사업을 진행한다. 총 4억3000만원 상당의 예산이 책정됐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카이스트는 조달청 나라장터에 'WEF 4차 산업혁명 글로벌 공동연구사업 학술연구용역'을 게재했다.

연구 분야는 ▲한국의 인공지능 분야 위상 측정 ▲블록체인 산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지원방안) 연구 ▲한국의 블록체인에 대한 법규제 체계 ▲4차 산업혁명의 사회·경제적 맥락 ▲미·중 무역 분쟁과 4차 산업혁명 글로벌 가치사슬 ▲인공지능의 편향성, 사회적 위험, 윤리적 함의  ▲블록체인 수용 및 융합 사례 조사(지역화폐 사례) ▲블록체인 국제 표준화 현황과 대응 전략 방안 연구 등 총 8개다.

이 중 인공지능 분야 위상 측정에는 8000만원의 예산이, 나머지 7개 분야에는 각 5000만원의 예산이 배정됐다.

블록체인 분야 연구가 4개, A.I 연구가 2개씩 포함돼 있어 카이스트와 다보스의 관심 주제가 무엇인지 가늠할 수 있다.

블록체인의 경우 정책을 마련하는 데 초점을 뒀다. 우선 생태계 조성을 위한 국가 차원의 정책 마련 연구를 진행한다. 또 한국이 글로벌 블록체인 표준화 작업을 주도할 방안도 강구한다.

지역 화폐를 예시로 블록체인을 도입했을 때 생기는 효과에 대한 분석과 기존 사업과 블록체인을 융합했을 때 나타나는 효과 부분에 대한 조사도 연구한다.

A.I 부분에서는 주요 국가와 한국의 A.I 개발 속도를 비교해 위상을 측정한다. 또 업계 화두로 떠오른 편향성에 대한 조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4차 산업혁명 전체를 포괄하는 경제적 효과와 미·중 무역전쟁이 벌어지는 가운데 한국이 어떤 입장을 취해야 하는지 '글로벌 사슬'도 연구한다.

카이스트 관계자는 <데일리토큰>에 "심사를 완료한 후 8월 중순경부터 연구에 착수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연구 기간은 총 4개월로 12월 중순 완료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기업이 아닌 개인도 나라장터 경쟁입찰 참가 자격 등록증을 보유하고 있다면 입찰에 참여할 수 있다.

카이스트는 지난 18일 이번 용역 사업에 대한 설명회를 진행하기도 했다. 입찰 제안서 제출 기간은 지난 29일로 이미 마감됐으며 이번 주 내 심사 결과를 발표할 방침이다.

카이스트 관계자는 <데일리토큰>에 "연구 종료일로부터 1개월 내 보고서를 받아보고 2020년 후속 연구가 가능할지 판단할 생각"이라며 "연구가 계속될 수도 있고 내부 연구 자료로만 사용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