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중소기업과 '5G 스마트팩토리'로 제조업 혁신"
KT "중소기업과 '5G 스마트팩토리'로 제조업 혁신"
  • 노윤주 기자
  • 승인 2019.05.30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용규 KT 5G 플랫폼사업개발단장이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데일리토큰] 

KT가 5G 스마트팩토리를 확산해 국내 제조업 경쟁력을 끌어 올리겠다고 발표했다. 이를 위해 5G 및 ICT 융합을 적극 활용하고 중소기업들로 이뤄진 파트너사들과 공동 연구개발(R&D)를 진행할 계획이다.

KT는 30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5G 스마트팩토리 추진 전략을 발표했다. 파트너사인 현대중공업지주, 코그넥스, 텔스타홈멜, 유도그룹 등 4개 파트너사도 함께했다.

박윤영 KT 기업사업본부장는 "네트워크뿐 아니라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등 모든 요소들이 KT가 그동안 노력을 기울여온 기술들"이라며 "기술과 파트너사와의 협력을 결집해 나라 경제 디딤돌인 제조업 분야의 모습을 바꾸겠다"고 밝혔다.

KT의 5G 스마트팩토리 핵심 구현 요소는 '기업 전용 5G 네트워크'와 '에지 클라우드' 기술이다.

기존 클라우드가 한 서버에서 모든 데이터를 처리하는 개념이었다면 에지 클라우드는 각 기계 혹은 기계와 가까운 네트워크 장지에서 데이터를 직접 처리하는 기술이다. 사물인터넷(IoT) 환경에서 오류, 고장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한다.

이용구 KT 5G 플랫폼사업개발단장은 "네트워크 보안 등 관제 서비스는 이미 제공하고 있다"며 "170만 가입자를 확보한 국내 최대 인공지능(A.I) 사업자인 만큼 빅데이터 분석도 스마트팩토리에 추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각 파트너사들이 어떤 방식으로 KT 5G 스마트팩토리를 이용할 것인가에 대한 발표도 이어졌다. 대기업의 경우 이미 자체 인프라와 스마트팩토리 구축 능력을 갖췄지만 중소기업의 경우 KT와의 협력으로 창출할 수 있는 가치가 더 많은 것이라는 게 KT의 설명이다.

국내 로봇 시장 점유율 1위인 현대중공업지주는 5G 네트워크를 이용해 각 로봇 간 소통할 수 있는 '커넥티드 로봇' 시장을 확대하고 생산성을 향상시킬 방침이다.

정밀한 시각정보를 제공하는 머신비전 기업 코그넥스는 공장 내 수많은 네트워크 망을 5G를 이용해 통합해 비용과 과정을 절감할 계획이다.

텔스타홈멜은 자체 5G 에지 디바이스 '링크(Link) 5G'를 개발 중이다. 링크 5G는 무선신호를 수신해 공장 내 통신장비를 5G로 통신할 수 있도록 하는 장비다. 약 1만3000개 기업을 회원사를 보유한 이노비즈 스마트팩토리 컨소시엄 의장사를 맡고 있는 만큼 이를 중소기업들이 사용할 수 있게끔 확대할 예정이다.

유도그룹의 스마트팩토리 자회사 3S코리아는 제조뿐 아니라 물류 환경에까지 5G를 접목한다. 공장 내 유선망과 와이파이로 연결된 기기들을 5G로 연결하는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이용구 단장은 <데일리토큰>에 "스마트팩토리를 함께하고자 하는 파트너사들은 많다"며 "추후 협의를 통해 공개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