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커머스 자회사, 케이스톤파트너스로부터 400억원 투자 받는다
NHN 커머스 자회사, 케이스톤파트너스로부터 400억원 투자 받는다
  • 김승현 기자
  • 승인 2019.05.13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셔터스톡]
[출처=셔터스톡]

NHN이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케이스톤파트너스(이하 케이스톤)가 자사 커머스 사업 부분에 400억원을 투자한다고 13일 밝혔다.

케이스톤은 2007년에 설립돼 누적 약 1조700억원의 펀드를 운용하고 있는 국내 토종 사모펀드운용사다. NHN의 커머스 자회사인 NHN고도와 에이컴메이트(Accommate)의 향후 성장 가능성에 주목해 총 400억원의 투자를 결정했다.

온라인쇼핑몰 솔루션 기업 NHN고도는 '고도몰5'를 통해 쇼핑몰 제작, 운영, 분석, 튜닝 등 전과정을 원스톱으로 지원한다. 현재까지 약 10만개 이상의 온라인 쇼핑몰이 고도몰5를 이용해 창업햇으며 최근에는 SNS 인플루언서 1인 마켓이나 소상공인들에게 최적화된 쇼핑몰 솔루션 '샵바이(shop by)'도 새롭게 런칭했다.

에이컴메이트는 중국을 기반으로 역직구와 구매대행 및 한국 브랜드 쇼핑몰 운영을 대행하고, 자체 플랫폼인 '백방닷컴(100bang.com)'과 '더제이미닷컴(thejamy.com)'을 운영하고 있는 커머스 기업이다.

최근 한국 패션 브랜드들과 함께 알리바바의 타오바오 생방송 플랫폼에 진출하는 등 중국 시장에 대한 깊은 이해와 경험을 토대로 국내 기업들의 중국 진출에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

NHN고도와 에이컴메이트는 NHN이 각각 100%, 61.8%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었으나 이번 투자에 앞서 NHN고도가 에이컴에이트를 100% 자회사로 편입했다. 양사 간 시너지를 더욱 공고히 해 국내 및 중국 커머스 플랫폼 사업 공략을 본격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케이스톤 파트너스측은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의 성장 가능성과 NHN이 해외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보유한 경쟁력을 고려할 때 NHN고도와 에이컴메이트의 시너지 효과를 통하여 향후 실적 상승은 물론 빠른 시일 내 IPO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윤식 NHN 커머스사업본부장은 "이번 투자를 계기로 NHN의 커머스 플랫폼 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며 "NHN이 가진 기술력 및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경쟁력 있는 글로벌 이커머스 사업자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