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WS 2019] 아마존이 공개한 스마트홈 시스템 '알렉사'
[AWS 2019] 아마존이 공개한 스마트홈 시스템 '알렉사'
- 아마존, 9-10일 코엑스서 'AWS2019' 개최…클라우드-블록체인-A.I 핵심 기술 공개
- 스마트홈 시스템 '알렉사' 한국어 서비스 기능은 '아직'
  • 노윤주 기자
  • 승인 2019.04.17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7일 장정욱 AWS 코리아 대표가 AWS 서밋 2019 행사에 참석해 오프닝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데일리토큰]

"알렉사, 스타트 마이 데이(Alexa, Start my day)"

침대 맡에 올려진 스마트 스피커에 하루를 시작하자고 명령했다. 그러자 방 한 켠에 놓인 공기순환기가 돌아가고 블라인드가 걷혀진다.

샤워를 위해 들어간 욕실에서는 음성 명령으로 타이머를 맞추고 샤워기 물을 틀 수 있다. 아마존의 'AWS 스마트홈'에서 구현되는 기능이다.

아마존은 17일부터 양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AWS 서밋 서울 2019'행사를 개최하고 클라우드와 블록체인 그리고 인공지능(A.I)등 자사 핵심 서비스를 소개했다. 삼성전자, 롯데쇼핑 등 고객사의 아마존 클라우드 활용 사례도 발표했다.

오프닝 연설을 맡은 장정욱 AWS 코리아 대표는 "마케팅이 아닌 교육과 교류의 장을 조성하기 위해 이번 서밋을 준비했다"며 "스마트홈과 블록체인 기반의 '블록체인 펍' 등 재미있고 쉽게 기술을 체험 수 있는 공간도 준비했다"고 말했다.

아드리안 콕크로프트(Adrian Cockcroft) AWS 클라우드 아키텍처 전략 담당 부사장은 기조 연설에서 "지난 2016년 한국에 서울 리전(region)을 설립한 후 성공적으로 자리잡았다"며 "클라우드는 각 리전에서 독립적으로 운영하며 홍수나 태풍 등 자연재해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객이 반복적인 작업을 통해 구축해 오던 시스템을 AWS 이용해 쉽게 만들어주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AWS 서밋 '스마트홈' 쇼룸에 전시된 알렉사 장비. 탁상 시계처럼 보이지만 클라우드 기반 A.I를 탑재했다. [사진=데일리토큰]

아마존은 이번 행사 엑스포 공간에 자사 인공지능 알렉사를 활용한 스마트홈 쇼룸을 마련했다.

쇼룸 곳곳에는 다양한 형태의 스마트 기기가 자리잡고 있다. 보급형 모델인 스피커형 기기는 음성 명령으로 가전을 조작하는 것을 돕는다. 리모컨 없이 목소리만으로 음악을 틀고 TV를 켜는 것은 물론이고 채널을 고르거나 넷플릭스를 시청할 수도 있다.

화면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기기의 경우 날씨 등에 대한 시각 정보를 제공하고 집안 내 다른 기기와의 영상통화도 지원한다.

AWS 관계자는 "전체 기기 중 가장 강력한 기능을 갖고 있는 기기 '에코쇼'를 주방에 배치했다"고 말했다.

에코쇼를 삼성전자 냉장고 그리고 전자레인지와 연결해 음식을 조리하거나 냉장고 온도를 조절할 수 있다.

전자레인지에 타코를 넣고 "조리해줘"라고 명령하면 알렉사는 타코가 몇 그램인지 물은 뒤 알맞은 온도와 시간을 조절한다.

마지막으로 집을 나설 때 집에 없는 사이 로봇 청소기가 집을 청소하게 하고, 습도, 온도 등을 조절하도록 명령할 수도 있다.

이날 전시된 기기는 모두 일시적으로 미국에서만 판매하고 있다. 한국에서의 판매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

또 현재로서는 알렉사에게 영어 명령만 내릴 수 있다. 영어 발음이 현지인처럼 정확하지 않은 경우에는 잘 인식하지 못하기도 한다.

AWS 관계자는 <데일리토큰>에 "아직 한국어 등 영어 이외의 언어를 인식할 수 있게 할 구체적인 로드맵이 정해지지 않았다"며 "그러나 한국 고객들의 수요와 관심이 많은 만큼 곧 해결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매 문제에 대해서는 "직구를 통해서 구매한다면 한국에서도 바로 사용할 수 있다"며 "한국 판매 일자가 정해지지 않았지만 곧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AWS는 이번 서밋에 스마트홈 외에도 블록체인을 기반 유통관리 시스템 시연 부스인 '블록체인 펍'을 준비했다. 소매점 냉장고에 재고가 부족하면 스마트 렌즈가 이를 탐지, 제조사에 주문을 넣는다. 제조부터 유통 소매점 진열까지 모든 단계가 블록체인에 기록돼 개수 조작 등을 원천 차단한다.

오는 18일까지 열리는 올해 AWS 서밋은 120가지 세션과 70개 전시 부스를 준비하며 역대 최고 규모로 마련됐다. 사전 참가 등록자가 2만2000명을 돌파했으며 주최 측은 일평균 1만2000명이 행사를 방문할 것으로 예측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