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과 판매를 한번에' 후오비프라임, 시장에 첫선
'상장과 판매를 한번에' 후오비프라임, 시장에 첫선
  • 노윤주 기자
  • 승인 2019.03.26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셔터스톡]

후오비가 '후오비 프라임'을 통해 토큰 크라우드 펀딩 시장에 진출한다. 상장과 동시에 세일이 이뤄지며 'IEO'와는 다르다는 것이 후오비 측의 설명이다.

26일 후오비는 후오비 프라임의 참여 규칙을 발표했다.  후오비 프라임을 통해 가장 먼저 토큰 세일을 진행할 프로젝트는 탑 네트워크(Top Network)다.

탑 네트워크는 우선 후오비 글로벌의 후오비 토큰(HT) 마켓에 상장된다. 이후 30분씩 1~3라운드로 나눠 토큰을 판매한다. 라운드별로 0.00177달러(약 2원), 0.00213달러(약 2.41원), 0.00255달러(약 2.89원)의 시장 상한가가 정해져 있다. 일인당 구매 한도는 1000달러(약 113만원) 상당의 HT다.

후오비 측은 이번 후오비 프라임은 바이낸스 런치패드 등 기존의 IEO와는 다르다는 입장이다.

후오비 코리아 관계자는 <데일리토큰>에 "기존 IEO는 투자하고, 토큰을 받고, 상장때까지 기다렸다가 다시 이 토큰을 거래하는 방식"이라며 "후오비 프라임은 상장과 동시에 상한가 내에서 토큰을 자유롭게 구매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라운드가 진행되는 동안에도 매수뿐 아니라 매도도 가능하다"며 "라운드가 끝나면 상한가 없는 정상 거래가 계속된다"고 말했다.

후오비 프라임에 참여하는 프로젝트는 모두 타 거래소에 상장되지 않은 '단독 상장'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후오비 관계자는 "프라임에 참여하는 프로젝트는 먼저 후오비 글로벌 HT 마켓에 상장된 후 이더리움(ETH), 이오스(EOS, 테더(USDT) 등 마켓과 후오비 코리아 등 각 지사에도 순차적으로 상장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오세경 후오비 코리아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실 실장은 "후오비 프라임은 블록체인 업계 모두의 상생과 성장이라는 목표를 두고 오랜 기간 준비한 플랫폼"이라며 "블록체인 프로젝트 및 투자자 모두가 선호할 수 있는 플랫폼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