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핑] 피블, CPDAX 상장…. 英크립토 퍼실리티즈 선물 거래, 10억달러 돌파
[브리핑] 피블, CPDAX 상장…. 英크립토 퍼실리티즈 선물 거래, 10억달러 돌파
  • 김혜정 기자
  • 승인 2019.03.06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셔터스톡]
[출처=셔터스톡]

◆ 피블, CPDAX 상장…플랫폼 오픈 준비 박차 

블록체인 기반 소셜미디어 플랫폼 피블에서 사용하는 동명의 가상통화 피블(PIBBLE)이 오는 7일 씨피닥스(CPDAX)에 상장한다고 6일 밝혔다.

피블은 이번 상장과 함께 정식 플랫폼 오픈 준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지난 9월부터 알파 테스터들과 함께 생태계 조성에 나선 피블은 미디어 포스트기능을 완성했다.

이달 내 클로징 알파테스트를 오픈 알파테스트로 전환하고 포스팅 기능을 강화해 3월 내에 정식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피블 관계자는 <데일리토큰>에 "4월에는 피블 토큰으로 스타의 굿즈 등 물건을 구매할 수 있는 커머스 마켓을 오픈할 것"이라며 "피블 보유자들이 서로 물건을 사고팔 수 있는 중고장터가 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 후오비 코리아, 콘텐츠 밸류 네트워크 상장…에어드롭도 

후오비 코리아가 블록체인 기반 콘텐츠 배포 플랫폼에서 사용하는 가상통화 '콘텐트 밸류 네트워크(Content Value Network, CVNT)'를 상장한다고 6일 밝혔다. 입금 기능은 현재 열려 있으며 오는 7일 오후 4시 비트코인(BTC)과 이더리움(ETH) 마켓에서 거래가 시작된다.

CVNT는 블록체인 기반의 콘텐츠 평가 및 배포 플랫폼이다. 스팸이나 음란물 등의 콘텐츠를 필터링하고 양질의 콘텐츠를 선별해 발행 및 배포하도록 설계됐다. 

이번 상장은 지난 5일부터 15일까지 진행되는 '후오!비 코리아 오!상장 위크(week)' 이벤트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이 기간 동안 후오비코리아에 가입하고 신규 상장 가상통화를 입금하거나 매수하면 비트코인과 후오비토큰(HT)을 비롯한 가상통화 5종 중 하나를 랜덤으로 에어드롭 받을 수 있다.

오세경 후오비코리아 마케팅커뮤니케이션 실장은 "이벤트 기간 동안 다양한 가상통화가 상장될 것"이라며 "에어드롭 이벤트도 활발하게 진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크립토 퍼실리티즈 선물 거래량 1달새 10억달러 돌파…'크라켄 효과'

영국의 선물거래업체 크립토 퍼실리티즈(Crypto Facilities)의 가상통화 선물 거래량이 한 달 새 500% 이상 증가했다. 미국의 대형 거래소 크라켄에 인수된 것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5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수이 청(Sui Chung) 크립토 퍼실리티즈 가상통화 가격전략 책임자는 "지난 1월 700만달러였던 일평균 거래량이 2월 크라켄에 인수된 이후부터 매일 3200만달러씩 증가해 10억달러(한화 약 1조1293억원)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크립토 퍼실리티즈는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리플, 라이트코인, 비트코인캐시에 대한 선물 거래를 제공한다. 지난달 12일 크라켄이 크립토 퍼실리티즈를 인수하면서 크라켄 플랫폼에서 선물 거래가 가능해졌다.

청은 "미국의 메이저 거래소인 크라켄이 도움이 되었다고 본다"며 "우리 상품을 매우 충실한 사용자 기반에 제공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낸스, 신규 거래소 런칭 기념 '1억원' 이벤트 개최 

바이낸스가 베타테스트를 진행 중인 바이낸스 덱스(DEX)에서 오류를 발견한 이용자에게 보상을 지급하는 '바이낸스 체인 버그 바운티'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오류를 발견한 유저는 최소 200달러(약 22만원)에서 최대 1만 달러(약 1100만원) 상당의 바이낸스 코인(BNB)를 보상받는다. 총 상금은 최대 10만 달러(약 1억 1000만원)로 현재까지 43명이 보상을 받았다. 상금은 바이낸스가 해당 오류를 확인한 후 2주 내 지급한다.

바이낸스는 이번 이벤트를 통해 오픈을 앞둔 바이낸스 덱스의 완성도를 끌어올릴 계획이다.

바이낸스 관계자는 "바이낸스의 신속하고 안전한 거래환경을 바이낸스 덱스에서도 구현할 계획"이라면서 "'탈중앙화 거래소'라는 이름에 걸맞게 많은 유저들이 이벤트에 지원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