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MWC에서 5G 기반 영상 콘텐츠 알리기 나섰다
KT, MWC에서 5G 기반 영상 콘텐츠 알리기 나섰다
  • 노윤주 기자
  • 승인 2019.02.28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창규 KT 회장이 MWC 2019에 참가해 5G 웨어러블 영상 기기인 피트360을 시연하고 있다. [출처=링크플로우]

KT가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9에서 5G 네트워크 기반 360도 영상 솔루션을 선보였다. 사방을 촬영할 수 있는 영상 장비와 빠른 속도의 5G 네트워크를 이용해 위급 상황에서의 대처 시간을 단축하겠다는 목표다.

28일 KT는 MWC 2019에서 '360도 스마트 서베일런스 등 안전, 관제, 개인 미디어 등 영역에서 사용할 5G 기반 영상 솔루션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360도 스마트 서베일런스는 화재 발생 또는 유해가스 유출 등 근로자가 위험한 비상상황을 관리자에게 자동으로 알려주는 서비스다. 현장을 360도로 촬영하는 CCTV를 5G 네트워크에 연결하는 방식으로 실시간 모니터링도 가능하다.

KT는 이번 MWC 현장에서 안전모, 조끼, 장갑 등 안전장비 착용 여부를 판단하고 미착용 부위를 알려주는 시연을 진행했다.

링크플로우가 기기를 개발하고 KT의 5G망을 이용하는 '피트360 시큐리티' 서비스도 발표했다. 피트360은 몸에 착용 가능한 웨어러블 카메라다. 360도 영상을 고해상도로 촬영하고 5G를 이용해 딥러닝 기반 영상 분석 서버에 실시간 전송한다. 전송한 영상은 빠른 속도로 분석 후 위급 현장에 출동한 구조 요원에게 공유된다.

피트360 기기는 온라인 실시간 방송에도 사용할 수 있다. KT의 리얼360 서비스를 이용해 유튜브360 플랫폼으로 영상을 실시간으로 전송하고 특정인만 지정해 영상 공유 및 커뮤니케이션도 가능하다.

전홍범 KT 융합기술원장은 "360도 스마트 서베일런스가 스마트팩토리에 적용되면 5G 네트워크와 연결된 고해상도 360° CCTV 영상을 통해 실시간으로 넓은 영역을 한눈에 관제할 수 있다"며 "360도 라이브 시큐리티를 통해 화재, 순찰, 응급구조 상황과 같이 바쁜 현장 처리 과정에서 놓칠 수 있는 부분을 분석, 공유하게 돼 빠른 현장 대응이 가능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