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국민 생활 밀착형 블록체인·IoT 사업 추진
정부, 국민 생활 밀착형 블록체인·IoT 사업 추진
  • 노윤주 기자
  • 승인 2019.02.20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셔터스톡]
[출처=셔터스톡]

정부가 블록체인, 인공지능(AI) 등 4차산업혁명 핵심 기술을 육성하기 위해 '2019년 첨단 정보기술 활용 공공서비스 촉진사업' 추진 과제를 선정했다. 국민 생활과 밀접하게 연결돼 있는 분야에서 이번 사업을 추진한다.

20일 행정안전부는 지난해 발굴한 4차 산업혁명 기술 관련 50개 사업 내용 중 민·관·학 전문가로 구성된 사업검토위원회 및 행정안전부 사업선정위원회 검토를 통해 최종 3개 과제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추진할 사업 과제는 ▲블록체인 IT 신기술 기반 전자상거래 수출통관시스템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기반 지능형 상담시스템 ▲첨단 사물인터넷(IoT) 기반 범죄피해자 접근 보호 시스템 개발 등이다.

정부는 가장 먼저 전자상거래 수출전용 통관시스템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다.

전자상거래 발달로 인해 무역 규모는 매년 급증하고 있지만 기존 통관 시스템은 오프라인 거래 중심으로 구성돼 있어 전자상거래 특성을 반영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이에 블록체인을 적용해 상품, 판매, 배송 등 정보를 기반으로 자동 수출신고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통관 시간과 물류비용 등을 절감할 계획이다.

민원상담서비스에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기술을 접목해 24시간 365일 상담 가능한 지능형 상담시스템도 만들 방침이다.

기존 텍스트 기반 챗봇의 경우 고령층은 이용하기 어렵고 여권과 차량등록 등 4개 한정분야에만 사용할 수 있어 근본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챗봇에 인공지능을 도입해 서비스를 확대하고 음성 상담과 신고 기능도 추가할 예정이다. 

또 첨단 사물인터넷 기술을 활용한 범죄 피해자 보호장치도 마련한다.

현행 범죄 피해 보호 시스템의 경우 범죄피해자가 사전에 등록한 주소를 기반으로 가해자와의 상호 거리를 추적한다. 이 경우 피해자가 등록지를 벗어나면 위치 추적이 불가능하다.

피해자 보호 시스템에 IoT 신기술을 접목해 가해자 거리 근접 등 관련 정보를 실시간 제공하는 범죄피해자 접근 보호 시스템 구축하고 2차 범죄피해 예방과 사회안전망 구축에 기여할 계획이다.

최장혁 행정안전부 전자정부국장은 "블록체인·인공지능 등 첨단정보기술을 공공서비스와 접목해 대국민 서비스를 혁신적으로 이끌어 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공개한 3개 추진과제에 대한 구체적인 사업 내용은 오는 3월 중 확정된다. 관세청 등 관련 기관은 올 연말까지 시스템을 구축하고 서비스를 오픈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