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워싱턴주, 블록체인 개발 장려한다...전자인증법 개정 추진
美워싱턴주, 블록체인 개발 장려한다...전자인증법 개정 추진
  • 김혜정 기자
  • 승인 2019.01.28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셔터스톡]
[출처=셔터스톡]

미국 워싱턴 주 상원의원들이 분산원장기술(DLT)과 블록체인 개발을 장려하기 위한 법률 개정안(SB 5638)을 제출했다.

27일(현지시간) 크립토슬레이트에 따르면 이 법안은 '워싱턴 전자인증법'을 일부 개정해 블록체인 방식의 디지털 서명과 라이선스에 법적인 타당성을 부여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워싱턴 전자인증법의 제정 목적은 '신뢰할 수 있는 전자 메시지'로 상거래를 촉진하고자 하는 것이다. 

법안에서는 블록체인을 "암호화된 방법으로 보안되어 수정할 수 없는 인터넷이나 개인간(P2P) 네트워크를 통해 유지되는 합의 데이터베이스 혹은 분산형 합의 장부"라고 정의하고 있다. 

또 분산원장기술에 대해서는 "분산화·탈중앙화되어 있고 공유·복제된 장부를 사용하는 블록체인을 포함한 분산형 합의 프로토콜 및 기반 인프라"라고 정의했다.

공화당 상원의 샤론 브라운(Sharon Brown) 의원, 앤 리버스(Ann Rivers) 의원, 랜디 베커(Randi Becker) 의원, 셸리 쇼트(Shelly Short) 의원이 이 법안을 추진하고 있으며 미국 의회 위원회 심의를 앞두고 있다. 

워싱턴주는 미국 내에서도 비트코인에 친화적인 지역이다. 지난해 11월 채굴업체 비트메인이 2천만달러 규모의 '비트메인 데이터 센터'를 설립했으며 가상통화 채굴용 전기 요금 체계를 따로 구축하는 내용도 논의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