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결식아동 후원에 블록체인 활용
바이낸스, 결식아동 후원에 블록체인 활용
캠페인 전(全) 과정에 적용…코인으로 구호품 구매 및 배포 내역 기록
  • 노윤주 기자
  • 승인 2019.01.23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바이낸스]

바이낸스가 기부 행위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블록체인과 가상통화를 활용한 결식아동 돕기에 나선다.

바이낸스는 자사 소속 NGO 단체인 '바이낸스 자선재단 BCF(Binance Charity Foundation)'이 결식아동 돕기 캠페인 '어린이에게 점심을!'을 출범한다고 23일 밝혔다.

모든 자선모금과 구호품 전달 등 경제행위는 블록체인 기반 가상통화로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캠페인은 오는 2월 우간다 캄팔라 지역의 학교인 졸리 멀시(Jolly Mercy) 소속 아동들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펼친다. 이후 우간다 전역 및 나이지리아, 에티오피아 등 개발도상국 빈곤 아동 5만 명에게 가상통화로 구매한 식사와 기초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자금의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해 기부금은 각 아동의 가상통화 지갑으로 직접 전송하며 지갑은 친권자 또는 후견인이 관리하게 된다.

우선 가상통화 기부금을 부모 등 아동의 친권 혹은 법적 보호자의 전자 지갑으로 전송한 후 이 가상통화로 급식을 결제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방침이다. 이 모든 과정은 블록체인을 통해 이뤄지며 누구나 검색해 찾아볼 수 있다.

바이낸스 자선 재단은 현재 합리적인 가격으로 어린이들에게 균형 잡힌 식단을 제공할 급식업체를 물색 중이다.

블록체인 프라이버시 기업 지코인(Zcoin)과 DBSA(Dream Building Service Association)도 이번 캠페인에 동참한다.

지코인은 2만4000달러(약 2600만원) 상당의 비트코인 기부를 약속했다. 이는 졸리 멀시 학교 소속 340여 명 학생과 교직원에게 1년 동안 아침과 점심을 제공할 수 있는 금액이다.

바이낸스 관계자는 "블록체인을 단순한 영리 추구의 대상이 아니라 각종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 수단으로 삼자는 공감대가 관계자들 사이에서 점차 넓어지고 있다"며 "몇 천원의 기부로도 한 아동의 무한한 미래를 열어줄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