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데이터·AI 경제 활성화 마스터플랜 발표
과기정통부, 데이터·AI 경제 활성화 마스터플랜 발표
  • 김혜정 기자
  • 승인 2019.01.16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셔터스톡]
[출처=셔터스톡]

정부가 오는 2023년까지 데이터 시장 규모 30조원을 달성하고 인공지능(AI) 유니콘 기업 10개를 육성할 방침이다. 데이터 및 인공지능 분야 전문 인력도 1만명 양성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6일 제1차 혁신성장전략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데이터·AI 경제 활성화 계획'을 발표했다. 이 정책은 정부가 오는 2023년까지 데이터와 AI 육성 전략 및 융합을 촉진하는 정책을 담은 5개년 실행 계획이다.

데이터와 AI의 융합 발전을 촉진하기 위해 인프라 구축과 제도 개선,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을 위한 공공분야 수요 창출 등 생태계 조성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데이터와 AI를 매개로 대·중소기업 간 협력을 강화하고 이를 활용한 신규 상품 및 서비스 개발도 추진한다.

정부는 ▲데이터 가치사슬 전주기 활성화 ▲세계적 수준의 AI 혁신 생태계 조성 ▲데이터 AI융합 촉진 등 9개 과제를 제시했다. 이를 통해 2023년까지 국내 데이터 시장 규모를 30조원까지 키우고 AI 분야 유니콘 기업 10개 육성, 인공지능 융합 클러스터 조성 및 데이터 인공지능 분야 전문 인력을 1만명 양성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공공·민간 분야에서 양질의 데이터를 구축하기 위해 빅데이터 플랫폼 10개와 빅데이터 100개를 구축하고 빅데이터 네트워크 협의회를 구성해 운영할 방침이다. 중소 벤처기업을 대상으로는 데이터 구매 및 가공 비용을 집중 지원해 올해 1천640개 기업에서 오는 23년 누적 8천개까지 늘린다.

97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활용성이 높은 금융·통신 등에서 본인 동의 아래 개인 데이터의 활용을 지원하는 데이터 활용사업을 확대한다. 데이터 활용사업은 에너지·유통 등으로 점차 확대한다.

AI 분야 산학협력을 위한 생태계 조성에도 나선다. 지역 거점 대학을 중심으로 권역별 AI융햡연구센터를 올해 2개소 내외로 운영하며 2022년까지 5개소로 늘릴 예정이다. 데이터AI 관련 기업과 대학, 연구소가 협력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융합 클러스터도 내년까지 조성한다.

정부는 데이터와 AI 중심의 지능정보기술이 국가 전반에 변화를 촉발하도록 국가정보화 기본법과 전자정부법 등을 전면 개정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