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어려워지자 모바일 P2P 고(高)금리 대출 급증
대출 어려워지자 모바일 P2P 고(高)금리 대출 급증
  • 노윤주 기자
  • 승인 2019.01.1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셔터스톡]

금융권의 대출규제벽이 높아지며 온라인·모바일 플랫폼을 활용한 10% 초-중반대 고 금리 대출 상품을 선보이는 P2P 대출 업체가 급성장 하는 추세다. 정부는 부작용을 막기위해 투자자 보호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금융권의 대출 규제로 인해 평균 연 10~15%의 고 금리 신용대출 상품을 판매하는 펀다, 어니스트펀드, 렌딧 등 P2P 대출업체들이 빠르게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펀다는 중장기 일반 신용대출 상품을 통해 최대 2억원을 최장 24개월간 빌려준다. 연이율은 10~14%다. 간편 단기 신용대출의 경우 최대 1500만원을 3개월간 연 13%의 고정금리로 빌려준다.

렌딧의 경우 최저 4.5%에서 평균 10% 초반의 금리로 개인 신용대출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대출액 1700억원을 넘긴 P2P 업체 '8퍼센트'는 연 평균 11% 금리로 최대 5000만원까지 빌릴 수 있는 개인신용대출을 선보이고 있다.

부동산을 담보로 한 P2P 대출도 나왔다. 어니스트펀드의 정직한 아파트 담보대출은 최저 8.5%의 금리로 1년간 최대 20억원을 빌려주는 상품이다. 대상은 수도권 아파트 보유자다. 테라펀딩은 연 평균편균 6~9.5%에 주택을 담보로 최대 시세 90%까지 대출을 해주는 상품을 출시했다.

이들의 성장으로 인해 전체 대부업체 규모도 증가했다. 지난 3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2018년 상반기 대부업 실태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6월 말 대부업체의 대부 잔액은 17조4000억원으로 6개월 만에 9000억원이 증가했다.

정부는 이들 업계 성장에 발맞춰 올해 1월 1일부터 한층 강화된 P2P 대출 가이드라인 개정안을 시행하고 있다. 법제화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해 12월 금융위가 발표한 'P2P대출 가이드라인 개정 방안 및 법제화 방향'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P2P 업체의 정보 공시 의무를 강화했다.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 전반, 차주·시행사·시공사 재무·실적 정보, 대출금 용도, 관리체계, 상환계획 등으로 공시항목을 확대했다.

이 밖에도 투자자 자금 보호를 위해 대출상환금을 연계대부업자의 고유재산과 분리 보관하고 P2P 대출상품은 위험성이 있다는 점과 업체 정보 등을 공지하도록 했다.

금융위는 올 1분기 내 P2P 규제 법안이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입법지원을 할 계획이다. 만약 법안이 통과될 경우 3분기 경에는 해당 법안을 토대로한 P2P 대출 업체의 제도권 편입이 이뤄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