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블록체인 예산 5000억, 사업 타당성 평가서 '고배'
과기부 블록체인 예산 5000억, 사업 타당성 평가서 '고배'
  • 노윤주 기자
  • 승인 2019.01.04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셔터스톡]
[출처=셔터스톡]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가 추진했던 5000억원 규모의 블록체인 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 관문을 넘지 못하고 탈락했다. 일단 과기부는 기획안을 재정비해 심사를 다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3일 업계에 따르면 과기정통부가 주관하는 '블록체인 중장기 기술 개발 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 단계에서 탈락했다.

당초 과기정통부는 블록체인 선도국가를 조성하겠다는 목표로 2020년부터 2026년까지 총 5000억원 상당을 투입할 계획이었다. 전체 사업비 중 4000억원 가량을 정부가 지원하고 나머지는 민간으로 채울 방침이었다.

사업 핵심 과제는 ▲블록체인 기술 신뢰성 평가 ▲블록체인 선도 서비스 및 생태계 ▲블록체인 핵심 원천기술 확보 등 세 가지로 구성했다.

70~80명 4차산업혁명 산학연 전문가들이 공동으로 제출한 사업보고서는 1단계 심사인 한국과학기술평가원(KISTEP)의 기술성 평가를 통과했지만 2단계 심사인 예비타당성 조사를 넘지 못했다. 보고서가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예비타당성 조사는 신규 공공투자사업을 사전 검토하는 제도로 사업 추진 여부를 판단하는 기준이 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데일리토큰>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아직 확정은 아니지만 보고서를 보완해 다시 심사를 추진할 방향"이라며 "수정 과정에서 핵심 사업 방향도 변동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