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건 빗썸 최대주주 "국내서 판매되는 빗썸 토큰은 사기"
김병건 빗썸 최대주주 "국내서 판매되는 빗썸 토큰은 사기"
"자전거래 사실 아니야…합법적으로 경영"
  • 노윤주 기자
  • 승인 2018.12.27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셔터스톡]
27일 김병건 BXA 대표가 서울 강남 포레힐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출처=빗썸]

빗썸 최대주주인 김병건 블록체인 익스체인지 얼라이언스(BXA) 대표가 'BXA 토큰(일명 빗썸 토큰)'을 국내에서 발행할 생각이 없다고 강조했다. 현재 국내에서 판매중인 BXA 토큰은 사기일 가능성이 높다는 얘기다.

27일 김병건 대표는 서울 강남 포레힐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BXA 토큰 스캠이 많다"며 "투자자 주의가 요구된다"고 당부했다.

이어 "BXA 토큰 공식 판매처는 싱가포르 기반 기업인 오렌지블록"이라며 "외국에서만 토큰 판매를 진행하며 국내 판매설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못 박았다.

김 대표는 이날 BXA와 투자 계약 논의를 진행하다 계약을 파기한 '킹슬리'를 사칭하는 업체들을 조심하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킹슬리와 BXA 간 투자 논의가 오갔다는 사실을 안 일부 사기꾼들이 킹슬리를 사칭해 BXA 토큰을 판매 중이라는 것이다.

그는 "BXA 토큰은 킹슬리, 그레이트홀딩스 등 어떤 업체를 통해서도 국내 판매를 한 적이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빗썸이 자전거래를 통해 거래량을 부풀린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마케팅과 이벤트 등으로 인한 거래량 증가일 뿐 자전거래가 아니라는 것이다.

김 대표는 "빗썸에서는 당연히 자전거래를 한 적이 없고 할 이유도 없다"며 "일체 불법적인 활동은 할 수도 없고 하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