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가상통화 보유 정보 수집 지시 없었다"…사찰 부인
靑 "가상통화 보유 정보 수집 지시 없었다"…사찰 부인
  • 노윤주 기자
  • 승인 2018.12.18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셔터스톡]

청와대가 박형철 민정수석실 반부패비서관의 지시로 특별 감찰반이 전직 고위공직자의 가상통화 보유 정보를 수집해 보고했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18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반부패비서관은 보도처럼 가상화폐(가상통화) 보유 정보를 수집하라고 지시한 적도 없고 보고를 받지도 않았다"며 "강제 수사권이 없기에 보유 사실은 알 방법도 없고 정책보고서에는 그런 내용이 들어 가지도 않는다"고 밝혔다.

조선일보는 이날 오전 김태우 전 특감반 수사관의 주장을 인용해 청와대 특감반이 지난해 가상통화 거래소 폐쇄 논란이 불거졌을 당시 참여정부 고위공직자 등의 가상통화 보유 여부 등에 대한 민간이 사찰을 진행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사찰 대상으로는 고건 전 국무총리의 아들 고진 씨,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 진대제 전 정보통신부 장관, 변양호 전 재정경제부 금융정책국장 등 노무현 정부 고위 공직자가 포함돼 있었으며 그 가족의 가상화폐 투자 동향 정보를 수집해 보고서를 제출했다고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이에 대해 "반부패비서관실은 가상화폐 관련 불법행위를 단속해 국민 피해를 방지하고 관련 정책을 마련할 필요성을 느꼈다"며 "소속 행정관들과 행정요원들이 모두 협업해 관련 기초자료를 수집하고 이를 바탕으로 정책을 수립한 것"이라고 말했다.

당시 특감반원들이 반부패비서관실 행정요원으로서 지시에 따라 정책 수립에 필요한 가상통화 동향과 불법행위 및 피해양상, 과열양상 등 자료를 수집했다는 설명이다.

주요 인사들이 관련 단체에서 어떤 역할을 하고 있는지는 공개적으로 알아본 것이며 이는 정당한 업무이자 꼭 필요한 조사였다고도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가상화폐는 이상 과열로 투기적 양상이었고, 가상화폐가 각종 범죄수단으로 사용돼 다수의 피해자 발생이 우려되는 상황이었다"며 "만약 거품이 꺼질 경우 제2의 바다이야기 사태가 일어나 정부에 대한 불신이 커지는 것은 물론 국민들이 막대한 피해를 입을 위험성이 높아져가던 때였다"고 말했다.

이어 "가상화폐 대책수립 과정에서 가상화폐 관련기관에 대한 현황정리가 필수적이었고, 이 과정에서 범여권 일부 인사 등 사회지도층 인사가 관련기관의 단체장을 맡고 있는 경우를 확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문재인 정부는 국정농단 사태의 원인을 단 한시도 잊은 적이 없다"며 "문재인 정부의 유전자에는 애초에 민간인 사찰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