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재외공관 업무에 블록체인 도입…내년 1분기 시범사업
외교부, 재외공관 업무에 블록체인 도입…내년 1분기 시범사업
  • 김혜정 기자
  • 승인 2018.12.04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외교부]
[출처=외교부]

외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블록체인 기반 재외공관 공증 발급체계 구축' 사업을 이달까지 완료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과기정통부가 지난 6월에 발표한 '블록체인 기술 발전전략'의 핵심 추진 과제인 '6대 공공시범사업'의 일부다. 

'재외공관 공증(영사확인) 발급사실 확인 시스템'은 블록체인에 공문서 정보와 인증서를 저장하고 전자문서 형태로 국내기관(은행)과 외교부, 재외공관, 해외국가 간 공유한다. 공증된 문서의 발급 사실과 내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지금껏 재외국민이 국내 금융활동을 하기 위해서는 위임장을 재외공관에서 공증받은 뒤 국내 대리인을 통해야만 가능했다. 재외공관에서 공증받는 서류는 매년 약 30만건에 달하며 이 중 각종 위임업무에 관한 공증서류는 6만건 이상이다. 종이 문서가 위변조에 취약한 점을 악용해 각종 범죄가 발생하기도 했다.

시범 서비스는 내년 1분기 중 주일본대사관과 주LA총영사관에 우선 적용된다. 금융결제원을 통해 산업, 농협, 신한, 우리, 기업, 국민, KEB하나, SC제일, 씨티, 수협, 광주, 제주, 경남, 우체국 등 14개 금융기관에서도 실제 적용될 예정이다.

외교부는 이 시스템을 오는 2020년까지 모든 재외공관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관련 성과를 바탕으로 아포스티유 협약 체약국간 인증서 전자유통을 위해 '블록체인 기반 e-아포스티유 시스템에 대한 국제 표준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