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지불'에서 '투자'로 영역 확장
카카오페이, '지불'에서 '투자'로 영역 확장
해외 결제 사업도…내년 1분기 日서 결제 가능해져
  • 김혜정 기자
  • 승인 2018.11.19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서울시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가 발표하고 있다.[출처=카카오페이]
19일 서울시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가 발표하고 있다.[출처=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가 단순 지불 결제 서비스가 아닌 생활 금융 플랫폼으로 영역을 확장하기 위해 사업 다각화에 돌입했다. 투자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19일 카카오페이는 서울시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카카오페이 넥스트(kakaopay NEXT)'라는 주제로 열린 첫 번째 공식 기자간담회에서 지금까지의 성과와 앞으로의 사업 방향을 공유했다.

류영준 대표는 카카오페이가 기술이 금융을 지원하는 핀테크(FinTech)와는 달리 기술이 금융을 리드하는 테크핀(TechFin)이라고 정의했다. 그는 "기술을 통해 생활에 도움이 되는 금융 플랫폼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며 "첫 단계로 '카카오페이 투자' 서비스가 오는 20일부터 시작된다"고 밝혔다.

카카오페이 투자는 별도의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지 않고 카카오톡 내에서 쉽게 투자를 할 수 있는 서비스다. 핵심 정보가 한눈에 들어오도록 UI를 구성하고 최소 투자금을 1만원으로 설정해 투자 장벽을 낮췄다는 게 사측의 설명이다.

수익성과 안전성을 모두 충족시키기 위해 카카오페이는 자체적인 기준을 만들어 제휴사들과 투자 상품을 새로 만들었다. 중수익·중위험 투자상품으로 10% 전후의 수익률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오용택 카카오페이 수석매니저가 '카카오페이 투자'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출처=카카오페이]
오용택 카카오페이 수석매니저가 '카카오페이 투자'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출처=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에서 투자운용을 담당하는 오용택 수석매니저는 "전국민이 사용하고자 하는 서비스를 만들고 싶다는 고민으로 투자 서비스를 기획하게 됐다”며 “투자에 대한 소비자들의 생각을 바꾸고 경제적인 불안감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사업 다각화의 일환으로 카카오페이는 내년부터 해외 결제 서비스 ‘글로벌 크로스보더 결제 서비스’도 준비하고 있다. 해외에서 환전 과정을 겪을 필요 없이 카카오페이로 결제하고 한국을 찾은 외국인 방문객들도 카카오페이 오프라인 가맹점에서 결제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기획 단계부터 중국 간편결제 서비스 알리페이와 호환되도록 설계했다. 내년 1분기 일본을 시작으로 중국, 동남아 등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류 대표는 “일본 정부가 2020년 도쿄 올림픽 때문에 모바일 결제 도입을 많이 추진하고 있다”며 “올림픽 즈음에는 한국분들이 카카오페이로 일본에서 쉽게 결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카카오톡 가입자는 약 2500만명으로 이는 대한민국의 경제활동 가능 인구와 비슷한 수준이다. 카카오페이의 월 사용자 수는 약 1300만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카카오페이는 매달 두자리수의 성장세를 보이며 빠르면 올 연말이나 내년 1~2월 거래 금액만 연간 3조원대를 기록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