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비 PC로 '창궐' 하는 크립토재킹, 국내 첫 적발
좀비 PC로 '창궐' 하는 크립토재킹, 국내 첫 적발
PC 6000대 감염…채굴액은 100만원 상당
경찰 "갑자기 PC 성능 저하되거나 전기요금 폭증 때 의심"
  • 우선미 기자
  • 승인 2018.11.08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인사담당자의 이메일로 악성코드를 보내 가상통화를 채굴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가상통화 악성코드 범죄를 적발한 국내 첫 사례다.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은 기업 인사담당자 등 3만2435개 계정에 악성코드를 담은 입사지원서를 보내 PC 6038대를 감염시킨 피의자 4명을 검거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8일 밝혔다.

조사 결과, 피의자들은 정보보안전문가 김모씨(24), 벤처사업가 이모씨(24), 이모씨의 친동생 이모씨(21), 이모씨와 연인관계인 유씨(22)로 드러났다. 

이들은 가상통화인 '모네로'를 채굴할 수 있는 악성코드를 기술적으로 담은 입사지원서를 각 기업 인사담당자 이메일에 총 9차례 유포했다.

이들이 보낸 입사지원서는 이메일 제목만 있었고, 파일을 받아서 열어보면 어떤 내용도 없는 공(空)문서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배포한 악성코드로 채굴하게 되면 거래내역이 남지만 '모네로'는 공개는 되지 않는다. 모네로는 익명성이 강한 가상통화다. 이들은 모네로 2.23코인, 현금으로 100만원 상당을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채굴했다.

경찰은 지난해 악성코드 관련 첩보를 입수해 수사에 돌입했다. 경찰 관계자는 "100여개 악성코드를 모두 탐지해 수집해보니 악성코드 근원지인 IP가 1만3000여개 나왔다"며 "국내 IP 하나를 특정했고 약 1년간 추적 끝에 검거했다"고 말했다.

이어 “채굴 악성코드가 컴퓨터의 성능을 저하시키는 것 이외에도 한번 감염되면 24시간 최대 100%의 컴퓨터를 구동해 전기요금이 폭증할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