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형사경찰기구, 가상통화 노린 사이버 범죄 '급증' 경고
유럽형사경찰기구, 가상통화 노린 사이버 범죄 '급증' 경고
  • 윤해리 기자
  • 승인 2018.09.20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유럽형사경찰기구 홈페이지]
[출처=유럽형사경찰기구 홈페이지]

유럽형사경찰기구(이하 유로폴)가 가상통화를 노린 해킹 범죄가 급증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특히 거래소뿐만 아니라 가상통화를 보유한 개개인을 표적으로 한 범죄가 늘어나고 있다고 경고했다.

19일(현지시간) 유로폴은 매년 발행하는 인터넷 조직범죄 위협평가 보고서를 통해 "역사적으로 전통적인 금융 시스템을 목표로 했던 사이버 공격이 최근 가상통화를 보유한 기업과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해킹을 시도하고 있다"며 "가상통화 시장에서 비트코인이 차지하는 비율이 줄어들고 있지만 여전히 주된 표적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해커들이 범죄 자금 조달 및 자금 세탁에 가상통화를 사용하는 경우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전문가들은 랜섬웨어(Ransomware)와 디도스(DDoS) 공격을 주된 위험 요소로 꼽았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사이버 범죄 중 이들이 차지하는 비율이 압도적이라는 것이다.

또한 보고서는 새로운 사이버 범죄 유형으로 '크립토재킹'을 언급했다.

크립토재킹이란 웹사이트에 악성코드를 심어 방문자들의 중앙처리장치(CPU) 자원을 무단으로 가상통화 채굴에 사용하는 사이버 범죄를 의미한다.

보고서는 "크립토재킹이 불법이 아닌 경우도 있지만, 타인의 컴퓨팅 자원을 가상통화 채굴에 무단으로 사용해 해커들의 추가적 수익원이 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전문가들은 "급증하는 사이버 범죄 피해를 막기 위해 보안 시스템 강화 및 처벌 수준 강화 등을 통한 법적, 기술적 공조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