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가상통화 '테라' 결제 플랫폼 도입…3가지 매력은
티몬, 가상통화 '테라' 결제 플랫폼 도입…3가지 매력은
간편결제, 가격 고정, 10% 할인 혜택
  • 우선미 기자
  • 승인 2018.09.14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현성 티몬 이사회 의장이자 테라 공동창업자는 14일 제주도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블록체인 컨퍼런스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2018(UDC 2018)'에서 가상통화 결제 프로젝트 '테라'를 소개하고 있다.
신현성 티몬 이사회 의장이자 테라 공동창업자는 14일 제주도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블록체인 컨퍼런스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2018(UDC 2018)'에서 가상통화 결제 프로젝트 '테라'를 소개하고 있다.

연내 티몬에서 가상통화 '테라'로 결제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이용자는 네이버페이나 카카오페이로 간편결제하듯 '테라페이'를 사용하면 된다. 테라페이는 가격이 고정돼 안정적이고 티몬 등에서 사용하면 1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신현성 티몬 이사회 의장이자 테라 공동창업자는 14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블록체인 컨퍼런스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2018(UDC 2018)'에 참석해 "결제 서비스인 '테라페이'를 도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현성 의장은 "가상통화가 실제 활용되지 못하는 것이 아쉬웠고, 이를 해소하기 위해 테라라는 가상통화 결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가격 변동성 문제를 해결한 가상통화 '테라'와 테라와 연결된 가상통화 '루나'를 통해 블록체인 기반 가상통화 결제 서비스를 곧 상용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티몬이 테라페이 서비스를 시작하면 이용자들은 회원가입을 한 뒤, 은행계좌 등을 연결해 테라페이를 사용할 수 있다.

이용자들은 그냥 현금으로 결제하지만 결제가 진행될 때 자동으로 거래소를 통해 현금이 테라로 바꿔서 결제된다. 때문에 가상통화를 모르는 이용자도 이용 가능하다.

신 의장은 "이용자들은 복잡하게 가상통화 지갑을 만들 필요 없이 간편결제를 쓰는 것처럼 테라페이를 이용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테라는 자동으로 수요와 공급이 조절돼 가격 변동이 최소화된다. 1500원이던 1테라의 가격이 1470원으로 떨어지면 테라를 더 발행해 가격을 1500원으로 맞춘다.

반대로 1530원으로 오르면 테라와 연결된 가상통화 루나를 활용해 테라를 사들여서 소각해 1500원으로 맞추는 식이다. 이로써 테라의 가격은 항상 1500원으로 유지된다.

티몬은 테라 이용자들에게 10% 할인 혜택을 준다. 테라 사용량 증가로 발생하는 이익으로 할인 혜택을 준다는 설명이다.

티몬의 현재 결제 수수료가 2~3% 정도인데, 테라페이의 수수료는 0.5%에 불과하다. 테라페이로 결제가 발생할때마다 0.5%의 수수료가 테라와 연결된 루나 보유자들에게 지급된다.

연내 티몬에서 테라페이 서비스가 시작된 이후에는 '테라 얼라이언스'에 가입된 15개 이커머스 플랫폼으로 테라페이 결제가 확대될 예정이다.

테라 얼라이언스에는 국내 최대 배달 서비스 '배달의민족'도 가입돼 있다. 동남아 중고거래 사이트 '캐러셀', 베트남의 '티키', 쇼핑 플랫폼 '큐텐' 등도 얼라이언스 멤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