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박성준 지퍼 (ZPER) 대표
[현장에서] 박성준 지퍼 (ZPER) 대표
  • 임향기
  • 승인 2018.03.19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중앙화 P2P 금융 생태계 구축

[현장에서] ZPER: P2P 금융서비스 플랫폼

“투자 리스크의 구조적 안정화를 통한 P2P 산업의 세계적 활성화가 궁극적 목표다“ 지퍼의 설립자 중 한 명이자 CSO인 박성준 대표의 말이다.

지퍼(ZPER)는 기존 P2P 금융 회사를 모아서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P2P 금융 서비스를 제공한다. 홍콩에 기반을 둔 회사로 현재 한국을 비롯, 동남 아시아 시장을 공략할 준비를 하고 있다. 데일리 토큰 뉴스가 지난 16일 열린 헤이블록체인 컨퍼런스에서 박성준 대표를 만나 지퍼의 비전과 사업 목표를 들어봤다.

 


Q: 지퍼에 대한 설명을 부탁한다.

A: 지퍼는 P2P 금융기업들이 모여서 형성한 P2P 금융 얼라이언스 네트워크다. 멤버사가 만들어낸 채권을 가지고 다수의 로보 어드바이저사들이 지퍼 생태계 안에서 좋은 포트폴리오 투자 상품을 만들어내면 전세계 투자자들이 투자를 하고 지퍼 토큰을 통해서 가치를 주고받는 모델이다.

어떤 계기로 P2P 금융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됐는지?

펀다(Funda)라는 P2P 회사를 운영하면서 협회를 만드는 등 좋은 P2P사를 선별해 산업을 성장시키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왔지만, 투자자가 소수의 채권에 투자할 경우 본인의 돈을 잃을 부담이 더 큰 것이 사실이다. 그래서 나온 시도가 다수의 건실한 P2P 회사들이 모여서 채권을 통합하여 그것을 기관투자자와 연결하는 것이다. 실제로 기관들이 반겼고 좋은 투자자들이 들어오기 시작했지만 운영되기까지 시간이 소요되니 중심사 몇 개가 모여 이것을 더 글로벌한 판으로 만들어보자 하고 시작한 게 지퍼 프로젝트다. 채권의 불변화를 고려하여 블록체인 기반으로 추진했다.

얼라이언스를 모니터링하는 검증기관이 있는가?

P2P 협회의 10개 회사는 지난 2년간 금융위, 금감원과 지속적 소통 하에 자체적으로 서로 검증하고 데이터를 확인하는 정화 활동을 계속 해 왔다. 그러니까 산업에서는 서로 믿을 수 있는 회사들이 뭉친 것이다. 이 검증된 회사들이 모여서 기관투자자들에게 데이터를 주면서 투자를 이끌 것이다. 지퍼 생태계에서 채권이 돌아다니기 시작하면 이 채권의 결과가 블록체인망에 기록이 될 거고 개인투자자들은 그 결과를 객관적으로 보고 투자하게 될 것이다.

시장 전망치는 어떻게 되는가?

우리나라의 P2P 금융시장은 지난 3년간 매년 10배씩 성장했고 현재 누적 대출액이 3조원 가까이 된다. 올해 연간 매출액은 수 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그 중 주요한 회사들을 지퍼 생태계에 초대 할 것이기 때문에 지퍼 안에서 돌아가는 채권의 흐름만도 당장 수 조원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기존 P2P 업체와 비교했을 때 지퍼만의 차별점이 있다면?

P2P 금융을 블록체인망에 올리고 코인을 발행하는 프로젝트는 지퍼 이전에도 다수가 있었다. 다만 기존의 P2P는 누구나 와서 돈을 빌리고 빌릴 수 있는 오픈 생태계였다. 채권이라는 것은 각 나라별로 규제가 명확하고 상이하다. 그래서 각 나라별로 규제 안에서 실제로 사업을 하고 있는 P2P 회사들이 먼저 들어와서 일종의 블랙박스로 규제를 해결해야 한다. 지퍼가 P2P 금융을 코인화 하는 사업의 핵심은 얼마나 많은 실제 P2P 회사들이 참여하는가에 달려있고 그것이 기존의 P2P 코인과 다른 점이다. 지퍼는 P2P 회사들을 얼라이언스로 묶는 일종의 메타사업이다.

지퍼에서 제공하는 주요 서비스는 무엇인가?

지퍼의 P2P 회사들이 채권을 모아서 포트폴리오 투자를 할 수 있는 투자서비스가 먼저 들어갈 것이다. 지퍼 디엡에 “안전형 200개 채권에 투자하기,” “공격형 300개 채권에 분산투자하기” 같은 투자상품이 나오면 이를 로보어드바이저들이 분석해서 투자자 성향에 맞는 투자상품으로 만들어주는 지퍼 로보서비스가 등장할 것이다. 그 다음 다양한 정보제공자들이 참여해서 창의적 분석정보를 제공하고 거래하는 정보 거래의 장이 열릴 것이다. 상점이 대출을 받으러 오면 그 상점에 대한 데이터를 사고 상점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는 사람에게 지퍼 코인을 주는 식이다. 투자한 사람끼리 채권을 주고받을 수 있는 채권의 오픈마켓이 열리는 것이다.

사업이 어느 정도 진행되어 있고 앞으로 어떻게 진행할 계획인가?

ICO 진행 중인 지금 이미 11개 회사가 들어와 있는데 상반기 중 국내에서 30개 정도의 회사를 뭉쳐서 동남아시아로 진출하는 것이 목표다. 상반기 중으로 한국의 주요 P2P 회사들을 모두 지퍼 생태계에 참여시키고 그들의 채권을 모아 기간투자자와 연결, 실제 분산투자가 돌아가게 할 것이다. 삼분기 정도에는 같은 모델을 동남아시아에 접목시킬 것이다. 내년 초에는 각 나라의 모델을 연결해서 크로스 보더 투자망을 만들고 메인넷을 만들 것이다. 여기에 정보 제공자들이 참여해서 새로운 정보들을 내놓고 P2P 회사들은 그걸 이용해서 새로운 분석을 하게 될 것이다. 궁극적으로 P2P가 가장 발전한 미국 영국, 중국으로 채널을 넓힐 것이다.

토큰 투자에 관심이 많은 한국 소비자가 매력을 느낄 만한 요소는 무엇인가? 거래소 상장 계획이 있는가?

지퍼는 다수의 기존 회사가 모여서 맺은 얼라이언스이기 때문에 네크워크가 탁월하다. 한국의 왠만한 중소거래소와 손이 닿아 있고 거래를 트기 위한 구체적 방안들을 준비하고 있다. 대형 거래소와도 네트워크를 활용하고 있어 긍정적인 대화가 오가고 있다. 토큰형 코인 발행 시 지퍼가 우선순위에 자리하고 있다. 공식적 목표는 삼분기 안으로 상장하는 것이다.



[데일리 토큰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