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클린, 트위터에 계약서 일부 공개… "법적 대응 시작"
싸이클린, 트위터에 계약서 일부 공개… "법적 대응 시작"
바이낸스 "계약서는 가짜… 우리와 주고 받은 이메일 전부 공개하라"
  • 노윤주 기자
  • 승인 2018.08.09 19:29
  • 댓글 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낸스 상장 계약 사실 여부를 놓고 거래소 측과 논쟁 중인 싸이클린이 트위터에 계약서 일부를 공개했다. 또 이번 주 내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8일 싸이클린은 트위터를 통해 본인들이 소유 중인 바이낸스 상장 계약서 2부 중 1개를 공개했다. 계약서에는 창펑 자오(Changpeng Zhao) 바이낸스CEO의 것으로 보이는 서명이 들어가 있다.

9일 싸이클린 측이 <데일리토큰>에 공개한 바이낸스측으로부터 받은 이메일 일부. 싸이클린은 바이낸스와 수차례 메일을 주고 받았다고 주장했으며 참조인(cc)에 자오의 이메일 주소가 들어가 있다고 밝혔다. 이 이메일 에서는 자오의 주소가 확인되지는 않는다. [사진=싸이클린 제공]

싸이클린은 "공개적으로 상장 사실을 부인하는 것은 공평하지 않다"며 "malta@binance.com 이란 이메일 주소와 수 차례 대화를 주고받았다"고 설명했다. 자오CEO의 이메일 주소인'cz@binance.com' 역시 참조 수신으로 들어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메일 내용 캡처본과 계약서 일부를 공개했다. 싸이클린이 <데일리토큰>에 보내온 메일 캡쳐 사진에는 발신인이 바이낸스(malta@binance.com), 수신인이 ceo@blockchain.edu.gr로 되어 있다. 사진 상으로는 참조인(cc)에 자오CEO의 주소는 없다.

싸이클린은 "지난8일 자오CEO와 한 시간 가량 위챗(메신저)으로 대화를 나눴으며 자오 역시 해당 이메일이 자신의 주소인 것을 시인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자오 역시 우리가 스캠으로부터 사기를 당한 것으로 몰아가며 이번 일을 정리하려고 한다" 며 "만약 자오가 해당 메일을 받아 봤다면 우리가 스캠 업체에게 당하는 것을 방관한 셈"이라고 덧붙였다.

싸이클린은 또한 100만 달러(약11억원) 상당의 상장비용과 보증금을 지불했다고 밝혔다.

<데일리토큰>은 이에 이날 오전 싸이클린 측에 자오 CEO와의 위챗 대화 내용과 입금 내역을 공개할 수 있는지 문의했다. 가상통화로 지불했다면 생성 되었을 트랜잭션 내역도 함께 문의했다. 싸이클린 측은 내부 논의를 거친 후 결정하겠다고 밝혔으나 보도 시점인 오후 7시까지 답변은 오지 않은 상태다. 답변이 도착하면 이를 업데이트 할 예정이다.

허 이 바이낸스 공동 창립자는 9일 싸이클린이 공개한 계약서는 가짜이며 "이것이 바이낸스의 계약서 양식이 맞는가?"라는 질문에 "저런 계약서는 없다"고 밝혔다. [출처=위챗 캡처]
허 이 바이낸스 공동 창립자는 9일 싸이클린이 공개한 계약서는 가짜이며 "이것이 바이낸스의 계약서 양식이 맞는가?"라는 질문에 "저런 계약서는 없다"고 밝혔다. [출처=위챗 캡처]

바이낸스 측은 싸이클린의 상장 계약 주장을 다시 정면으로 반박했다.

허 이(He Yi) 바이낸스 공동 설립자는 9일 <데일리토큰>에 "싸이클린이 공개한 계약서와 이메일은 모두 가짜" 라며 "우리에겐 저런 계약서가 없다. 또한 우리와 이메일을 주고 받았다면 가리는 것 없이 왕래 내역 전체를 공개하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이비노모 2018-08-15 20:21:58
싸이클린 16일자로 도비트레이드에 상장하는데. 니네들이 이런 기사 써놨으니 상장기사도 올리는게 인지상정아니냐? 강현창 노윤주 ??

그래서 2018-08-11 02:14:56
그래서 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는거지? 싸이클린이 정말 억울한거면 말만 하지 말고 계약서랑 송금주소 공개해라. 코인 송금했으면 블록체인에 다 기록 있을텐데.

구준모 2018-08-10 10:24:02
근데 왜 정식 언론은 조용하고 여기만 바이낸스 기사 남? 여기 허이한테 기생하는 거?

콩콩 2018-08-10 08:31:10
가리는거없이 전체 왕래를 공개하라..이것이 정답입니다. 공개를 미룬다면 또다른 오해가 생기고 투자자들는 불안해질것입니다..

박영호 2018-08-10 08:21:01
바이낸스,
예산 90% 보안에 쓰는데
이메일 보안은 안 돼 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