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물선 '돈스코이호' 서울지방청으로 이관…전국적 피해 발생
보물선 '돈스코이호' 서울지방청으로 이관…전국적 피해 발생
  • 우선미
  • 승인 2018.08.02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물선' 논란을 일으킨 드미트리 돈스코이호 추정 모습
'보물선' 논란을 일으킨 드미트리 돈스코이호 추정 모습

앞으로 보물선 논란의 중심에 선 '돈스코이호' 사건을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전담한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2일 "신일그룹의 돈스코이호 발굴 사건과 관련해 전국적으로 피해 사례가 접수돼 현재까지의 수사기록 일체를 서울청 지능범죄수사대로 인계했다"고 밝혔다.

전국적으로 피해 사례가 접수되고, 앞으로도 신고 증가가 예상돼 서울청에서 여러 건을 병합해 집중 수사하기로 했다는 설명이다. 

지난달 30일 강서경찰서는 신일그룹과 싱가포르 신일그룹 가상통화 거래소의 주요 관련자들을 출국금지 및 입국 시 통보 조치했다.

이어 이달 1일에는 싱가포르 신일그룹의 전 회장인 유모씨를 상대로 인터폴 적색수배 절차를 밟았다. 

경찰에 따르면 싱가포르 신일그룹은 보물선 테마를 내세워 가상통화인 신일골드코인(SGC)를 발행하고 다단계수법으로 투자자를 모았다.

경찰은 돈스코이호 탐사·인양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신일그룹과 싱가포르 신일그룹이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유 전 회장과 신일그룹 전 대표 류모씨는 인척관계로 알려졌다. 유 전 회장은 지난 2014년 사기 등의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